anything... 퍼온 모든 것... 글, 그림, 사진, 동영상, 뉴스기사 등등

          
View Article  
  작성자  김형섭
  홈 URL  http://www.2xlife.com
  제    목  '먹는 순서다이어트' 채소·과일→단백질→곡류 순으로 섭취

살은 빼고 싶은데 운동을 하거나 식사량을 줄이기 싫은 사람이라면 귀가 솔깃해질 만한 다이어트 방법이 있다. 일본에서 시작돼 최근 국내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는 '먹는 순서 다이어트'다. 식사를 할 때 식이섬유가 많이 든 음식(채소·과일류), 단백질 식품(콩·고기·생선류)과 탄수화물 식품(곡류) 순으로 먹으면 살이 빠진다는 것이다. 이 다이어트 방법에 대해,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선영 교수는 "밥이나 빵 등 탄수화물 섭취량이 많아서 문제인 우리나라 사람이 하면 좋다"고 말했다. 두 달간 실천했더니 체중이 9.1㎏이나 빠졌다는 일본의 체험 사례도 있는데, 어떤 원리로 살이 빠지는 것일까?

◇"혈당 상승 막고 포만감 늘린다"

먹는 순서 다이어트는 음식을 영양소별로 구분해, 식이섬유→단백질→탄수화물 순으로 먹는 다이어트 방법이다. 이 다이어트의 핵심은 '혈당'과 '포만감'이다. 평소 군것질을 잘 하거나 포만감을 잘 못 느끼는 사람이 하면 좋다.

▷식이섬유: 효소 많은 날 음식부터

혈당이 급격히 올라가면 인슐린이 많이 분비되는데, 이는 다시 혈당을 급격히 내려서 배고프지 않아도 음식을 먹고 싶도록 만든다. 식이섬유는 소화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나중에 탄수화물이 몸에 들어왔을 때 당으로 천천히 변하게 한다. 이 덕분에 식이섬유를 먼저 먹으면 혈당이 급격히 올라가지 않아서, 배고프지 않은데도 음식을 찾게 되는 일이 줄어든다.

 
식이섬유의 식감이 거친 것도 한 몫을 한다. 식이섬유가 많이 든 채소는 오랫동안 씹어야 삼키기 편한데, 씹는 횟수가 많아질수록 포만감을 느끼는 중추가 자극된다고 한다. 식이섬유 식품도 날 것→발효한 것→익힌 것 순으로 먹는 것이 좋다. 효소가 가장 많이 든 날 것을 먼저 먹으면 장의 연동운동에 도움이 된다. 다만, 우리나라 식단에 많은 김치·장아찌 등의 고염도의 반찬은 샐러드·나물무침 등 저염도의 반찬으로 바꿔야 체중 감량 효과를 크게 볼 수 있다.

▷단백질: 식물성 단백질 먼저

탄수화물 전에 단백질 식품을 먹는 것은, 탄수화물이 몸속에 들어와 당으로 변했을 때 지방으로 쌓이는 대신 에너지로 소비되도록 하기 위해서다. 특히 식물성 단백질(콩류)이 동물성 단백질(생선·고기)에 비해 혈당을 천천히 오르게 하므로, 식물성 단백질을 먼저 먹으면 더 좋다.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는 "단백질은 탄수화물에 비해 지방으로 잘 변하지 않고, 포만감을 많이 느끼게 한다"며 "다이어트를 할 때 근육이 줄어드는 것도 막아주므로 반드시 챙겨 먹어야 하는 영양소"라고 말했다.

▷탄수화물: 다른 것과 함께 먹지 말아야

식이섬유와 단백질 식품 다음에 맨 마지막으로 밥·빵·면 등 탄수화물 비율이 높은 식품을 먹는데, 그 이유는 먹는 양을 가급적 줄이기 위해서다. 김선영 교수는 "탄수화물은 많이 먹으면 지방으로 변해 살을 찌게 한다"며 "식이섬유와 단백질 음식으로 배를 채운 뒤에 먹으면 포만감 때문에 곡류를 많이 안 먹게 된다"고 말했다. 밥을 반찬과 함께 먹거나 빵에 버터를 발라 먹는 등 탄수화물 식품을 다른 식품과 함께 먹으면 지방으로 잘 축적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렇게 식사를 마치면, 위 속은 아래부터 식이섬유→단백질→탄수화물로 층을 이룬다. 이는 혈당을 잘 높이지 않는 음식부터 서서히 소화된다는 뜻이다.

먹는 순서 다이어트를 할 때는 모든 음식을 천천히 먹는 게 좋다. 음식이 장으로 내려가려면 최소 5분은 지나야 하고,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이 분비되려면 20분은 지나야 하기 때문이다.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813  前 세계 포커 챔피언 이태혁이 말하는 승부의 7가지 비결     김형섭 2013/09/25 1245  
812  관계의 힘     김형섭 2013/09/25 989  
811  이런 남녀를 만나라     김형섭 2013/09/23 1100  
810  오늘 인수한 것처럼 회사를 파헤쳤다 새로운 전략이 쏟아졌다 -현대카드     김형섭 2013/09/04 1223  
809  서남표 총장-한국 교육에 남기는 마지막 충언     김형섭 2013/09/03 1107  
 '먹는 순서다이어트' 채소·과일→단백질→곡류 순으로 섭취     김형섭 2013/08/29 1183  
807  '마음의 허기' 때문에 생기는 '가짜 식욕'의 함정     김형섭 2013/08/29 1026  
806  메세지 전달비중 - 바디랭귀지 55% 목소리 38% 내용 7%     김형섭 2013/08/02 1352  
805  적장에게도 물어보는 열정...고수(高手)는 부끄러움을 모른다     김형섭 2013/07/23 1123  
804  와라와라 '27세 오피스 여성'만 공략했더니 남성 고객도 몰려오더라     김형섭 2013/07/22 1373  
803  위대한 바보     김형섭 2013/07/19 1136  
802  창의성 = 개인 능력 + 협력관계     김형섭 2013/07/19 1063  
801  사람을 쓸 때 필요한 9가지 판단기준     김형섭 2013/07/19 1057  
800  죽기 전에 가장 많이 하는 후회 TOP 5     김형섭 2013/07/09 1031  
799  무언가가 어렵다는 것이 바로 우리가 그 일을 하는 이유     김형섭 2013/07/08 1164  

    [1][2][3][4][5][6][7] 8 [9][10][11][12][13][14][15][16][17][18][19][20]..[6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