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ything... 퍼온 모든 것... 글, 그림, 사진, 동영상, 뉴스기사 등등

          
View Article  
  작성자  김형섭
  홈 URL  http://www.2xlife.com
  제    목  있으나 마나 한 사람

있으나 마나 한 사람

어떤 조직이라도 그 조직의 구성원 중에는
꼭 필요한 사람,
절대 필요 없는 사람,
있으나 마나 한 사람이 있기 마련입니다.

나는 회사에 들어온 지 2년이 되어 주임이 되었고,
올 연말쯤 대리로 진급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었죠.
나와 함께 입사한 김 주임은 경쟁상대가 될 수 없어요.
그는 내가 볼 때 조직원의 분류 중,
있으나마나 한 사람이니까요.

그는 늘 사소한 일들로 시간을 보내는 적이 많았어요.
무슨 잔정이 그리 많은지 후배들 뒤치다꺼리나 하기 일쑤고,
아무도 손 안대는 서류함을
거의 날마다 정리하느라 퇴근 시간을 넘겼으며,
아침마다 다른 이들의 커피 심부름이나 하는 그가
내겐 너무도 무능해 보였거든요.

언제나 쟁반에 커피 여러 잔을 들고는
"
즐거운 하루 되십시오" 하며
책상에 놓아주는 그의 모습이 한심하기까지 했죠.

그러던 그가 갑자기 휴직계를 낸 건
아내가 병에 걸렸기 때문이었어요.
"
박 주임, 그 동안 고마웠어요.
입사동기로서 끝까지 함께 있지 못 해서 정말 죄송하네요.
제가 몇 달은 아내 곁을 지켜 주어야 할 것 같아서요."
마음 약한 김 주임은 내 앞에서 훌쩍거리며 눈물까지 훔쳤어요.
"
에이, 못난 인간, 그까짓 일에 눈물을 흘려?"

그는 그렇게 떠났습니다. 나는 자신했어요.
있으나마나 했던 사람,
그가 회사에 나오지 않는다고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고...
이 기회에 나의 활약상을 확실하게 보여 주리라...

그런데 그게 아니더군요.
아침마다 마실 수 있었던 향긋한 커피는커녕,
책상 위의 컵들은 커피 자국이 그대로 남은 채
먼지만 쌓여 갔고 휴지통은 늘 휴지가 넘쳤으며,
서류들은 어디 있는지 뒤죽박죽 섞여
쉽게 찾을 수 없었어요.

부서 사람들은 점점 짜증난 얼굴로 변했고
서로에게 화를 냈으며,
시간이 갈수록 큰소리가 오가기 시작했어요.

그날도 상사의 짜증을 다 받아내느라 기분이 몹시 안 좋았죠.
나는 문득 김 주임이 끓여다 준 커피가 그리워졌어요.
자리에서 일어나 슬며시 그의 책상으로 다가간 것은
그의 바보 같던 미소를 잠깐이라도 느껴보고 싶어서였습니다.
그 때, 그가 쓰던 책상 유리 속 조그만 메모지 안에
담겨진 글귀 한 줄이 제 눈에 확 들어오더군요.

"
내가 편할 때, 그 누군가가 불편함을 견디고 있으며,
내가 조금 불편할 때 누군가는 편안할 것이다."

-
박윤미*옮김(새벽편지 가족) -




사람의 빈자리는 사소한데서부터 느껴지죠.
김 주임의 마음씀씀이는 부서 사람들에게
하루를 지탱해주는 윤활유였습니다.

당신은 누군가의 윤활유인가요?

-
일주일에 한 번 윤활유가 되어보는 건 어떠세요? -


 
       

708  자신의 틀과 싸워라     김형섭 2009/12/03 2791  
707  자신의 컴퓨터 전력사용량을 체크 해보세요 [펌]     형섭 2006/01/21 2181  
706  자신의 외모 연령분석 프로그램  [2]   김형섭 2007/07/04 2217  
705  자신을 알아주는 자를 위해 죽은 의인…원수마저 감동시켰다     김형섭 2013/04/16 1216  
704  자신과의 인연     김형섭 2012/04/27 1462  
703  자랑스러운 국가대표팀     김형섭 2006/05/26 1760  
702  자동차, 캠코더1대, 소품만으로 4일만에 "라이언 일병 구하기"     김형섭 2008/01/30 2396  
701  자기고통을 증폭시키는 사람     김형섭 2007/03/13 1822  
700  자 다들 힘을 냅시다. 퍼옴.     형섭 2003/05/31 2166  
699  잊어버립시다     김형섭 2011/09/26 1865  
698  있음의 유용함은 없음에 달려 있다     김형섭 2014/02/09 879  
 있으나 마나 한 사람     김형섭 2009/05/28 2548  
696  있는 것을 재발견하라     김형섭 2011/07/06 1711  
695  임순례 감독의 신작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1]   김형섭 2008/01/16 1845  
694  일에 마음을 열어라     김형섭 2012/07/20 1311  

    [1][2][3][4][5][6][7][8][9][10][11][12][13][14] 15 [16][17][18][19][20]..[6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