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ything... 퍼온 모든 것... 글, 그림, 사진, 동영상, 뉴스기사 등등

          
View Article  
  작성자  김형섭
  홈 URL  http://www.2xlife.com
  제    목  배우 유아인의 인성을 알 수 있는 메일 한 통

"배우 유아인입니다. 목표액 중 22퍼센트, 7700만원.

모금 계좌에 입금했습니다.

1퍼센트, 350만원이 남네요.

남은 삼일 동안 100프로 다 채워지기를 희망합니다."

유아인2

대세 배우 유아인의 인성을 알 수 있는 과거 메일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아름다운 재단에서 진행한 양육시설 아이들을 위한 급식비 지원 캠페인을 지켜보던 유아인은 모금 종료 3일 전 기부를 하면서 메일을 보냈다. 

당시 이 캠페인은 양육시설의 아이들이 정부지원금으로 한끼 1500원짜리 밥을 먹을 수밖에 없는 열악한 상황을 개선하고자 총 3억5천만원을 모아 급식비를 지원하고자 한 상황. 

유아인은 약 2억 7천만원 정도가 모인 시점인 모금종료 3일 전, 7천7천만원을 기부하며서 메일을 한통을 보냈다. 이 기부금을 통해 모금은 99%의 성과를 냈고 마지막 1%를 채우면서 성공리에 마감됐다. 

아래는 유아인의 메일 전문. 
 
몰래 하는 것도 좋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알게 하고 또 따라하게 할수록 좋은 것이 기부라고 생각합니다.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성서적 기부관을 가진 모든 분들의 생각을 존중합니다만

보다 젊고 진취적인 기부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 또한 사회 공헌 의지를 가진 젊은 연예인들이 해야 할 일 아닐까요? 

유명인의 기부와 관련한 기사에 달리는 ‘고작 그것뿐이냐’, ‘이미지 관리용이다’ 같은 악성 댓글을

기부자 스스로가 두려워해서는 안 될 일이지요. 

좋은 일의 가치는 누가 그 일을 어떻게 평가하느냐가 아니라

‘뜻’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에 얼마나 잘 전달되느냐 하는데 달려있습니다.

유명인은 기부를 부끄러워하는 것이 아니라

보람을 느끼고 그 일을 널리 알려 더 많은 사람들이 뜻 깊은 일에 동참하게 하는 시너지를 만들어야 합니다. 

그것이 제가 생각하는 선진 기부 문화이고, 좋은 뜻을 가지고도 주저했던 저와 같은 많은 분들이

이제는 주저 없이 그러한 기부 문화를 만드는 일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이미 좋은 일에 앞장서신 선배님들의 발꿈치에라도 따라가고자 애쓰는 저처럼 많은 분들이 그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선의를 가지고 행동하건 행동함으로써 선의를 갖게 되건

기부라는 행동은 그 자체로 사회의 음지를 밝히는 등불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꼭 기부와 연결되지 않더라도 유명인의 움직임이 사회 곳곳의 불편과 불행에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킨다면

그것만으로도 틀림없이 가치 있는 일 아닐까요.


나는 아동생활시설 급식비 1,420원에 반대합니다.


올해 100원 올린 1,520원짜리 식단에도 역시 반대합니다. 


사치스러운 식단을 만들어주지는 못할지라도

아동생활시설 아이들이 매끼니 적정단가 수준의 식단을 지원받고 충분한 영양을 섭취할 수 있도록 우리가 도와야 합니다. 

우선은 시민예산이 그 모자람 채워주고 나아가 국민의 세금으로 이뤄진 정부예산이 그 일을 해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보다 더 나은 삶을 추구하는 복지를 외치기 전에

기본도 누리지 못하는 아이들의 삶을 돌아보는 일이 선행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이웃 아이들을 돕고도 나는 기름진 삼겹살로 외식할 수 있을 만큼의 충분한 행운아입니다.

그런 나의 행운이 소외받는 아이들의 의도치 않은 불행에 나누어져 조금이라도 가치 있게 쓰이기를 바랍니다. 



나는 부자이길 원하고, 성공하길 원하고, 사랑받기를 원하는 그런 평범한 사람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나는 내가 가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름다운재단과 만나게 되어 기쁩니다.

아름다운재단을 통해 아름다운 아이들과 만나게 되어 더욱 행복합니다.

 
       

918  모두가 망할거라고 생각한 아이돌     김형섭 2016/12/08 450  
917  루쉰이 그렇게 말했으니까..손석희 앵커룸     김형섭 2016/07/26 385  
916  Google이 발견한 10가지 진실     김형섭 2015/12/28 485  
915  남자 나이 마흔에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     김형섭 2015/12/15 459  
914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글     김형섭 2015/11/15 441  
 배우 유아인의 인성을 알 수 있는 메일 한 통     김형섭 2015/11/06 429  
912  H그룹 비서실장 이야기     김형섭 2015/11/03 416  
911  웨이트리스는 영수증에 낙서를 끄적였을 뿐인데     김형섭 2015/10/12 444  
910  파란만장 CEO 이야기     김형섭 2015/09/20 510  
909  우리가 체력을 길러야 하는 이유     김형섭 2015/09/08 508  
908  1인 기업가 재키의 강연     김형섭 2015/06/12 503  
907  손정의 - 닥치고 공격     김형섭 2015/06/11 842  
906  스무살에 '잡스'라는 분 알았다면 <공부가 가장 쉬웠어요> 안 썼을 것     김형섭 2015/06/10 669  
905  유럽 축구 명문구단 맨유가 1년만에 완전히 망가진 이유     김형섭 2015/04/07 615  
904  '가지 않은 길' 시도해보기... 마흔의 꿈 찾기     김형섭 2015/04/07 560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6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