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ything... 퍼온 모든 것... 글, 그림, 사진, 동영상, 뉴스기사 등등

          
View Article  
  작성자  김형섭
  홈 URL  http://www.2xlife.com
  제    목  웨이트리스는 영수증에 낙서를 끄적였을 뿐인데

이 웨이트리스는 영수증에 낙서를 끄적였다. 2시간 후, 그녀가 페북을 열어보았을 때 거의 기절할 뻔 했다고.





팀 영과 폴 홀링스는 뉴저지의 소방관으로 일하고 있다. 어느 날, 12시간 동안 화재 진압을 해야 했던 그들은 새벽 6시가 되어서야 피곤에 절은 채 한 레스토랑에 들어갔다. 그리고 물론 가장 진한 커피를 주문했다. 

그 날 식당에서 서빙을 하고 있던 리즈 우드워드는 우연히 두 소방관이 피곤한 채로 말다툼을 하는 소리를 들었다. 팀과 폴이 식사를 마치고 나서 계산하려고 했을 때, 그들은 적잖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영수증 대신에 이런 쪽지를 받았던 것이다. 

Facebook/Tim Young

“두 분 아침식사는 제가 대접할게요. 두 분이 하시는 일에 정말 감사드려요. 모두가 피하는 곳으로 달려가서 일해주시니까요. 두 분의 역할이 무엇이건 간에, 정말 용감하고, 용기 있고, 든든한 분들입니다. 매일 힘을 내서 고생해주시니 너무 고마워요!  불이 날 때면 오히려 힘을 받아서 용기를 내주시다니, 두 분은 정말 훌륭한 귀감이 됩니다. 오늘은 푹 쉬세요! - 리즈”

팀과 폴은 이 쪽지를 받고 나서, 눈에 눈물이 글썽이는 것을 깨달았다. 크게 감동한 그들은 이 친절한 알바생의 따뜻한 호의에 깊이 고마워했다. 이 사건이 있은 후, 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일을 올렸다. “이렇게나 사려 깊고 친절한 행동이라니. 페친 여러분, 이 식당에 많이 가서 많이 먹어주고, 만약 리즈가 그 날의 서버라면, 팁도 많이 주면 좋겠군요.”

Facebook/Tim Young

이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두 소방관은 리즈의 아버지 스티브가 지난 5년 간 사지마비 증세로 고생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리즈는 지난 겨울, 아버지의 편한 이동을 위해 휠체어가 접근이 가능한 자동차를 살 수 있도록 기부를 받는 크라우드 펀딩 페이지를 열기도 했다. 팀은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에게 리즈의 페이지에 기부해달라고 요청했다. “그 날 우리에게 아침식사를 대접해주었던 이 여자분이 오히려 도움을 필요로 하는 군요...”

Facebook/Liz Woodward

그리고,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며칠 안에, 그녀는 7만 달러를 기부 받은 것이다. 휠체어가 접근 가능한 자동차를 사기 위해 필요했던 17,000 달러 보다 훨씬 더 많은 액수였다. 리즈와 가족들은 두 소방관에게 진심으로 고마워했다. “저는 단지 아침을 사드렸을 뿐이에요. 두 분의 미소를 보고 싶었을 뿐이구요.” 리즈가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어쩌면 이 일이 서로에게 친절해야 한다는 것, 그리고 사소한 호의가 인생 전체를 바꿀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걸지도 몰라요.” 

Facebook/Liz Woodward

리즈와 두 소방관의 이야기는, 친절을 베풀면 되돌아온다는 말을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 가끔은 몇 천 배로 되돌아오기도 하는 것 같다. 이 따뜻한 이야기가 당신에게 작은 감동을 주었다면, 페친들에게 공유해주시길. 


 
       

918  모두가 망할거라고 생각한 아이돌     김형섭 2016/12/08 450  
917  루쉰이 그렇게 말했으니까..손석희 앵커룸     김형섭 2016/07/26 385  
916  Google이 발견한 10가지 진실     김형섭 2015/12/28 485  
915  남자 나이 마흔에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     김형섭 2015/12/15 459  
914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글     김형섭 2015/11/15 441  
913  배우 유아인의 인성을 알 수 있는 메일 한 통     김형섭 2015/11/06 429  
912  H그룹 비서실장 이야기     김형섭 2015/11/03 415  
 웨이트리스는 영수증에 낙서를 끄적였을 뿐인데     김형섭 2015/10/12 443  
910  파란만장 CEO 이야기     김형섭 2015/09/20 510  
909  우리가 체력을 길러야 하는 이유     김형섭 2015/09/08 508  
908  1인 기업가 재키의 강연     김형섭 2015/06/12 503  
907  손정의 - 닥치고 공격     김형섭 2015/06/11 842  
906  스무살에 '잡스'라는 분 알았다면 <공부가 가장 쉬웠어요> 안 썼을 것     김형섭 2015/06/10 669  
905  유럽 축구 명문구단 맨유가 1년만에 완전히 망가진 이유     김형섭 2015/04/07 615  
904  '가지 않은 길' 시도해보기... 마흔의 꿈 찾기     김형섭 2015/04/07 560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6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