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ything... 퍼온 모든 것... 글, 그림, 사진, 동영상, 뉴스기사 등등

          
View Article  
  작성자  김형섭
  홈 URL  http://www.2xlife.com
  파 일 1  미생.jpg (0 Byte) Download : 0
  링 크 1  http://m.blog.naver.com/ne0cean/220473316094
  제    목  우리가 체력을 길러야 하는 이유




월급쟁이가 운동을 해야만 하는 이유 


 "내 조직과 내 선배와 내 리더가 내 건강에 책임을 져야만 한다." 

 위 명제가 옳은가? 아니다. 

 절대 그렇지 않다. 

 우리가 업무 스트레스나 회사에서 비워낸 술잔들 탓에 질병에 걸린대도, 

그들은 책임질 이유가 없다. 

심지어 내가 회사로부터 버려진다고 해도 그들이 책임져야 할 이유도 그럴 수 있는 방법도 없다. 

 원망을 예비하지 말고, 스스로를 구원해야 한다. 



 운동을 해야 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1. 영속성 : 건강한 신체, 건강한 삶 
 2. 성장성 : 체력은 집중력을, 집중력은 퍼포먼스를 좌우한다 [목숨관리는 Self]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회사를 위해 헌신하던 당신, 동기들보다 빨리 과장도 달고 이제 팀장을 바라보고 있다. 

해마다 받던 건강검진. 몇 년 전부터 심심치 않게 작은 용종들이 나왔었다. 

매번 음성판정으로 가슴을 쓸어 내렸었지만 마음은 편치 않다. 

이번에는 추가로 발견 된 건 없단다. 다행이다. 보름 후 병원에서 전화가 왔다. 

재검이 필요할 것 같다는 소견이다. 의사를 만났다. 양성이란다. 

그래 당신이 암(癌)환자가 되었다고 의사의 입술이 움직이고 있다. 

정신이 아득하고 눈 앞이 캄캄하다는 걸 생전 처음으로 실감한다. 

 투병을 시작했다. 회사에는 병원을 통해 통보되어. 팀장 Pool에서 제외되었고, 

다시 복귀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어두운 얼굴로 찾아오는 회사 사람들. 

입사 후 배웠던 술과 담배가 원망스럽다. 

나와 매일밤 술잔을 기울이던 그 선배들은 어디서 뭘 하고 있을까. 건강할까… 

그 선배들은 간데 없고, 찾아오지도 않는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당신이 질병과 고통을 마주할 때, 스트레스와, 술과, 담배를 나누며 동고동락했던 선배가 

당신의 침상에 찾아와 무릎을 꿇고 내 탓이라고 사죄할 것 같은가. 

만약 그런 드라마틱한 일이 일어난다고 해도, 그것 또한 정말 애달픈 일이지 않은가… 

직장상사와 선배는 우리의 건강에 하등의 책임이 없다. 

훗날 우리가 겪을 질병과 고통을 책임져야 하는 건, 자기자신과 가족뿐이다. 

40줄을 넘긴 선배들은 훈장처럼 질병을 얻고, 

더러는 질병과 동행하는 것을 받아들이고 사는 경우가 허다하다. 

뒤늦게 약과 운동을 처방하지만 현상을 근근이 유지한다면 그나마 성공적인 케이스다. 

 건강은 갑자기 나빠지지 않는다. 

 지금의 4~50대 선배들이 겪는 갖가지 병증은 40대에 접어들며 증상이 나타난 것일 뿐, 

 30대부터 축적되어온 스트레스와 생활습관 때문이다. 

 현재의 건강이 미래의 내 건강의 바로미터가 될 순 없다. 

 그래서 지금 당장 내가 아직 건강할 때에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몸 만들기 위한 운동과 보충제가 아니라,건강을 위한 운동과 건강한 식단을 스스로를 위해 준비하자. 

 목숨관리는 셀프니까.  


 [ 좋은 체력은, 좋은 집중력이자, 좋은 성과다. ] 


 분침이 20시 30분을 빠르게 지나칠 때 쯤, 다들 반쯤 넋이 나가있다.

(물론 그들이 하루종일 열심히 일했다는 전제하에) 

 어떤 아젠다로 회의를 하든 누군가빨리 의사결정을 내려줬으면 한다.(집에 가고싶다.) 

누구든 그럴듯한 의견을 개진하면, 평소보다 별다른 챌린지 없이 받아들여진다. 

 체력이 좋다는건 그런 의미다.집중력을 저녁까지 유지한다는 것. 의사결정권의 선수를 잡는것. 

좋은 체력은 단순히 격무를 견딜 수 있다는 의미 그 이상이다. 

 남보다 오랜 시간 동안 업무를 수행 할 수 있다는 것 그 이상이다. 

 남보다 더 시간 동안 집중력을 가지고 일 할 수 있다는 것 그 이상이다. 

 같은 일이라면 남들보다 빠르게 해낼 수 있고, 같은 시간을 준다면 남들보다 더 높은 퀄리티를 낼 수 있다. 

결국, 체력이 퍼포먼스를 좌우한다. 똑바로 봐야 한다. 

 '회사'라는건 실체가 없다.

그것이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회사'가 내게 준 모든 것들은, 

 술잔 부딪치고, 악수하며 부대껴왔던 내 선배, 내 동료가 내게 안긴 것들이다. 

 내가 3년차 겨울에 배운 가장 중요한 것이었다. 살아남자, 아프지 말고… 아프지 말고…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미생이라는 만화가 정말 고마운 것은, 

 빌어먹게도, 진작에 누군가가 우리에게 해줬어야 할 조언들을 너무 늦지 않은 시기에, 

나에게 들려줬기 때문이다

 Copyright by officerhapsody / Facebook - 발칙한 업무력

 
       

918  모두가 망할거라고 생각한 아이돌     김형섭 2016/12/08 450  
917  루쉰이 그렇게 말했으니까..손석희 앵커룸     김형섭 2016/07/26 384  
916  Google이 발견한 10가지 진실     김형섭 2015/12/28 485  
915  남자 나이 마흔에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들     김형섭 2015/12/15 459  
914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글     김형섭 2015/11/15 441  
913  배우 유아인의 인성을 알 수 있는 메일 한 통     김형섭 2015/11/06 429  
912  H그룹 비서실장 이야기     김형섭 2015/11/03 415  
911  웨이트리스는 영수증에 낙서를 끄적였을 뿐인데     김형섭 2015/10/12 443  
910  파란만장 CEO 이야기     김형섭 2015/09/20 509  
 우리가 체력을 길러야 하는 이유     김형섭 2015/09/08 507  
908  1인 기업가 재키의 강연     김형섭 2015/06/12 503  
907  손정의 - 닥치고 공격     김형섭 2015/06/11 842  
906  스무살에 '잡스'라는 분 알았다면 <공부가 가장 쉬웠어요> 안 썼을 것     김형섭 2015/06/10 669  
905  유럽 축구 명문구단 맨유가 1년만에 완전히 망가진 이유     김형섭 2015/04/07 615  
904  '가지 않은 길' 시도해보기... 마흔의 꿈 찾기     김형섭 2015/04/07 560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62]  다음